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필터(philtre) 'Philtre : Scene # 1'

NOWorkend 여섯 번째 주자로 나선 프로듀서 필터(philtre)가 일상적인 감정들을 자신만의 풍부한 감성으로 풀어 담아낸 첫번째 앨범

Music Link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 $_streamingLink['streaming_company_name']?>
wonderlost 표지

philtre Digital Single <Philtre : Scene # 1>

  • 발매일 : 2013.05.29
  • 장르 : Electronica

Track List

  1. 1. 잊혀지겠지 (With 윤하)* title
  2. 2. 잊혀지겠지 (Inst.)

NOWorkend 06 'philtre : Scene # 1' 잊혀지겠지 (With 윤하)


"불타는 금요일", "거기서 거기", "Supermagic"의 작곡가이자 프로듀서그룹 ‘플래닛 쉬버'의 멤버인 프로듀서 philtre (필터)가 NOWorkend 여섯 번째 주자로 나섰다.
지금껏 그가 선보인 곡들을 살펴보면 다이나믹듀오의 "불타는 금요일"과 슈프림팀의 "Supermagic", 얀키의 "이놈 (I.N.D.O)" 등 폭발력을 가진 신나고 경쾌한 힙합 트랙부터 타블로의 "집",
빈지노의 "If I Die Tomorrow", 정인의 "좀 걷자" 등 감성적인 선율의 곡들까지 다양한 개성의 아티스트와 여러 장르를 아우르는 그의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엿볼 수 있다.
NOWorkend 여섯 번째 주자로 나선 프로듀서 philtre (필터)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첫 개인 작업물을 선보이며 일상적인 감정들을 자신만의 풍부한 감성으로 풀어 담아낸 장면들을 공개할 예정이다.

[philtre : Scene # 1] "잊혀지겠지 (With 윤하)". NOWorkend를 통해 그가 선보이는 첫 장면이자 첫 곡인 "잊혀지겠지"는 이별 후 찾아오는 감정을 그린 노래로 트립합 (Trip-hop) 사운드와 서정적 선율이 어우러진 하이브리드 팝 장르의 곡이다.
보컬 윤하가 참여하여 프로듀서 philtre (필터)와의 첫 호흡을 맞춘 곡으로 피아노 선율과 이별 후 아픔을 애절하고도 담담하게 그려낸 윤하 특유의 청아한 목소리, 풍부한 감정 표현이 조화를 이룬다.
이에 더해 긴장감을 주는 8비트 패턴의 베이스라인과 트립합 (Trip-hop)에서 차용된 거친 드럼 비트와 몽환적 신디사이저 사운드가 어우러져 극적 대비를 이루며
프로듀서 philtre (필터) 특유의 독특한 분위기와 감성을 느낄 수 있다. 감성적인 선율에서부터 에너지 넘치는 비트는 물론,
감각적인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을 비롯 트랜스 / 프로그레시브 계열의 음악까지 아우르며 여러 모습을 선보이는 프로듀서 philtre (필터). 앞으로 NOWorkend를 통해 그가 보여줄 다음 장면들을 기대해본다.